C++Builder  |  Delphi  |  FireMonkey  |  C/C++  |  Free Pascal  |  Firebird
볼랜드포럼 BorlandForum
 경고! 게시물 작성자의 사전 허락없는 메일주소 추출행위 절대 금지
분야별 포럼
C++빌더
델파이
파이어몽키
C/C++
프리파스칼
파이어버드
볼랜드포럼 홈
헤드라인 뉴스
IT 뉴스
공지사항
자유게시판
해피 브레이크
공동 프로젝트
구인/구직
회원 장터
건의사항
운영진 게시판
회원 메뉴
북마크
볼랜드포럼 광고 모집

자유게시판
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들을 나누는 사랑방입니다.
[26615] 소설 책 : Hard Way (잭 리처 시리즈) 를 읽다가 인상적이었던 부분
candalgo, 광양 [kongbw] 634 읽음    2016-11-04 18:19
소설 책 "잭 리처 - Hard Way" 를 읽다가
참 인상(?)적이었던 부분이 있어서 이렇게 끄적여 봅니다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"리처의 말에 폴링은 몸을 일으켜 손가방을 가져와 작은 장치를 꺼냈다.
폴링이 전자수첩을 사용한다는 것을 리처는 그 때 처음 알았다.

***"팜 파일엇***이었다.   --->>  이 부분  (^^)

그녀는 주소록 화면을 아래로 스크롤해서 이름과 주소 하나를 찾아냈다."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이 책이 영국에서 처음 출판된 게 2006년이었습니다.
불과 10년 전인데... 그 때만 해도 Palm이 현역이었쿠나... 

지금은 PDA 란게 별 의미가 없는 시대가 되었지요.
전부다 폰에 흡수(?)가 되어 버렸으니....

셀빅,
팜,
iPaq,
블랙베리 모두 은퇴하거나 은퇴 예정이지요.
왠지 모르게 짜~~~안합니다.   (T^T)


그래도!!!

아직까지 델파이는 현역인 것을 보니 나름 기특하기도 합니다 (^0^)/

10년 뒤에 또 세상이 우째 바뀌어 있을지 궁금합니다.



P.S. - 잭 리처 시리즈!!!   영화는 안봐서 모르겠고....
         지금 읽고 있는게 시리즈의 첫 책인데 제법 재밌씀다.   (^0^)b  춧현!!!

+ -

관련 글 리스트
26615 소설 책 : Hard Way (잭 리처 시리즈) 를 읽다가 인상적이었던 부분 candalgo, 광양 634 2016-11-04
Google
Copyright © 1999-2015, borlandforum.com. All right reserved.